“견과류 들어있지 않다”는 아이스크림 가게 알바생의 ‘거짓말’로 인해 생을 마감하게 된 9살 소녀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아이스크림 가게 직원의 거짓말에 9살 소녀가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Daily Mail)’은 초콜릿 소스가 들어간 아이스크림을 먹은 뒤 사망한 영국 소녀 하비바 키슈티(Habiba Chishti, 9) 사망 사건을 전했다.

코스타 델 솔(Costa del Sol) 해안 / tripadvisor

보도에 따르면 하비바는 가족들과 함께 지난 2019년 2월 스페인 코스타 델 솔(Costa del Sol) 해안으로 휴가를 갔다가 참변을 당했다고 한다.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하비바는 평소 견과류와 달걀 알레르기를 심하게 앓고 있었고,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아빠는 음식을 줄 때 신중을 가했다.

이날 역시 하비바의 아빠는 그녀에게 줄 아이스크림을 구매하며 판매원에게 아이스크림에 견과류가 들어갔는지 세번이나 물었고, “없다”는 답변만 믿고 하비바에게 아이스크림을 건네주었다.

그러나 이것이 화근이었다. 하비바는 아이스크림을 먹은 후 그날 저녁 호텔에 쓰러져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이틀 뒤 결국 사망하고 말았다.

검사관은 하비바의 사망원인을 아나필락시스 쇼크(과민성 쇼크)라고 전했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특정 물질에 대해 몸에서 과민 반응을 일으키는 것으로, 특정 물질을 극소량만 접촉하더라도 전신에 증상이 나타나는 알레르기 질환이다. 대표적으로 발진, 가려움 등 피부 증상을 보이나 드물게 호흡기에도 질환을 일으켜 심한 경우 혈압이 떨어져 실신하거나 사망에 이른다고 한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로 사망한 하비바 키슈티 / Daily Mail

실제로 검사 결과 하비바의 체내에서는 치사량의 견과류가 발견됐다. 해당 아이스크림에는 땅콩과 아몬드 등 다섯가지 견과류가 들어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클립아트코리아

법정에 증인으로 나선 셰필드 어린이 병원(Sheffield Children’s Hospital) 마르타 코헨(Marta Cohen) 교수는 “알레르기 환자는 아이스크림을 한번 핥은 것 만으로도 충분히 치명적”이라고 전했다.

딸을 죽음에 이르게 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며 평생을 살아갈 아빠와 짧은 생을 산 하비바에게 안타까움이 전해지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