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겠구나 싶었다” 9시까지 영업에 불만 품은 손님, ‘깨진 술병’ 들고 ‘사장님’ 추격.. 죽을힘 다해 도망 (영상)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1-29%2B13%253B43%253B19.PNG입니다

술집에 방문한 손님이 코로나19로 인한 영업제한 명령에 불복하며 테이블 위에 술병을 깨뜨린 뒤 술집 사장에 위협을 가한 아찔한 일이 발생했다. 이 손님은 깨진 술병을 들고 도망치는 술집 사장을 끝까지 추격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1-29%2B13%253B43%253B45.PNG입니다

얼마전 충남 서산시의 한 술집에 오후 9시가 넘어 남녀손님이 들어왔다. 이에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영업제한 방침에 따라 포장과 배달밖에 안 된다고 안내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1-29%2B13%253B43%253B50.PNG입니다

사장 말을 듣고 술집을 나간 남성은 잠시 휴대전화를 보더니 다시 가게 안으로 들어온다. 남성은 기사를 보여주며 영업시간이 밤 10시까지라며 주장했다. 그가 본 기사는 소상공인협회가 밤 10시까지로 영업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는 내용의 기사로 추정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1-29%2B13%253B43%253B57.PNG입니다

사장은 오후 9시까지로 영업이 제한돼 있다고 재차 강조했지만, 남성은 사장이 거짓말을 한다며 행패를 부린다. 참다 못한 사장이 경찰에 신고하겠다 하자 더욱 흥분한 남성은 술병을 들고 사장을 폭행하려 한다. 부인의 도움으로 가게 밖으로 피신한 사장.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1-29%2B13%253B44%253B04.PNG입니다

가게에 남은 남성은 테이블로 술병을 깨뜨린 후 경찰과 통화하고 있던 사장을 전속력으로 쫓기 시작한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사장은 필사적으로 도망쳤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 의해 무사할 수 있었다. 사장을 위협한 남성은 특수상해 미수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1-29%2B13%253B44%253B22.PN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1-29%2B13%253B44%253B31.PNG입니다

사진 출처 _ SBS 모닝와이드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