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강아지한테 ‘개고기’ 먹인 시어머니.. 정상인가요?” 충격적인 사연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qv001tg09986.jpg입니다

지난 29일 “강아지에게 개고기 먹인 시어머니”라는 제목의 글이 화제다. 사연의 주인공 A씨에게는 어린 시절부터 애지중지 키워온 반려견이 있다.

직업 특성상 며칠씩 긴 출장을 가는 경우가 왕왕 있었다는 A씨, 평소에는 친정에 강아지를 맡기지만 이번에는 남편이 집에서 강아지를 돌봐 주기로 했다고 한다. 출장을 마치고 집에 도착한 A씨는 안에서 들리는 시부모님의 목소리에 당황했다. 남편으로부터 시부모님이 오셨다는 사전 연락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101m18110123.jpg입니다

당황스러움도 잠시, A씨는 자신을 반기는 강아지를 안아들고 토닥이다 강아지의 입 주변에 뭔가가 묻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자세히 살펴보니 마치 빨간 국물을 먹은 것처럼 강아지 입가 주변의 털이 붉게 물들어 있었다.

시부모는 깔깔 웃으며 A씨에게 “ㅇㅇ이(강아지 이름)가 맛있는지 개도 잘 먹네”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식탁 위에 놓인 육개장처럼 보이는 음식을 발견한 A씨는 “혹시 강아지에게 육개장에 있는 고기 주신 거냐”고 시부모에게 물었다고. 이에 시어머니는 “개고기 줬다”고 당당하게 답했다. 강아지에게 개고기를 먹였다는 시어머니의 말을 들은 A씨는 온몸에 소름이 돋고 눈물이 났다고.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114d18020044.jpg입니다

분노한 A씨는 “두 분 지금 뭐하시는 거냐. 강아지한테 개고기를 주다니 이건 사람한테 인육 먹이는 거랑 같은 거다. 아무리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하지 말아야 할 짓이 있는 것 아니냐”고 소리를 질렀다.

하지만 시어머니는 “강아지도 맛있던지 허겁지겁 잘 먹던데, 고기 좀 먹인 걸 가지고 나한테 죽일 듯이 달려든다”며 화장실에서 나온 A씨의 남편을 붙잡고 오히려 억울해 했다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004t120957.jpg입니다

A씨에게 더 충격을 안긴 건 그의 남편도 자신의 부모가 강아지에게 개고기를 먹인것을 안 말린것. A씨는 그 자리에서 강아지를 안아들고 친정으로 향했다. 시어머니는 A씨에게 전화를 걸어 “강아지 때문에 이혼이라도 할 거냐. 개고기 준 건 미안한데 네가 너무 사소한 걸로 유난 떠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110s18080065.jpg입니다

시어머니의 말에 화가 난 A씨는 “절대 풀 생각 없으니까 전화하지 마시라. 이게 사소한 걸로 유난떠는 거 같냐. 나이만 드셨지 참 말이 안 통한다”고 쏘아붙인 뒤 전화를 뚝 끊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114d18020048.jpg입니다

그는 “강아지 안 키우는 사람이 보면 진짜 유난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사람한테 인육 먹이는 거랑 뭐가 다른 건지 너무 착잡하다”며 “제가 진짜 유난을 떠는 거냐”는 말로 누리꾼들의 조언을 구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소름끼친다”, “알고도 안 말린 남편은 뭐 하는 거냐”, “개한테 개고기 주는 건 동물학대 아니냐” 등 분노에 찬 반응을 보였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014j16070109.jpg입니다

사진 출처 _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