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재팬·경기 침체’로 인해 직격탄 맞은 유니클로, 명동중앙점 포함 매장 10곳 폐점한다

연합뉴스

‘노재팬’ 및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 직격탄을 맞은 유니클로가 매장 수 줄이기에 돌입했다.

유니클로 명동중앙점 / 뉴스1

1일 업계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이달 중 매장 10곳을 순차적으로 폐점한다고 한다. 이로써 지난 2019년 말 186개였던 매장 수는 130여개로 줄어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니클로 명동중앙점 / 뉴스1

먼저 서울 지역에서는 홈플러스 방학점·목동점·강서점은 오는 18일을 끝으로 영업을 종료한다. 같은 날 경상지역에는 홈플서스 성서점·아시아드점·칠곡점·해운대점도 폐업하게 된다.

롯데백화점 상안점도 오는 19일에 문을 내린다. 또 전라지역에서는 홈플러스 동광주점이 18일까지, 롯데백화점 광주점이 오는 25일까지만 오프라인 점포를 운영한다고 전했다.

유니클로 명동중앙점 / 뉴스1

이뿐만 아니라 유니클로는 전날 한국 유니클로의 상징으로 통하던 명동중앙점과 수원 상권의 중심지인 수원역에 위치한 유니클로 AK수원점도 폐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유니클로가 오프라인 점포를 줄줄이 철수하는 이유는 한일 경제 갈등으로 촉발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및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기 침체를 원인으로 보고 있다.

유니클로 명동중앙점 / 뉴스1

실제 지난 2019년 9월 1일부터 지난해 8월 31일(16기)까지 유니클로 운영사인 에프알엘코리아가 국내 시장에서 기록한 영업손실은 884억원에 달하는데, 이는 직전 회계연도(15기)에 대비 2800억원 급감한 수치다.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심리 위축도 실적 악화에 영향을 끼쳤다. 재택근무 생활화 및 외부 활동 감소로 오프라인 점포를 찾는 고객들의 발길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업계 관계자는 “한때 ‘1조 매출’을 올리던 유니클로는 불매운동 여파로 국내 실적이 악화된 데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심리 위축으로 매장 방문 고객들의 발길이 줄어들면서 실적 악화에 시달리고 있다”며 “임대료 부담이 큰 매장 위주로 매장을 줄이는 추세”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