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 시기 의료진 위해 ‘583억’ 모금한 100세 할아버지…감염되어 사망

로이터 연합뉴스

제2차 세계대전 참전용사인 톰 무어경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받던 도중 100세의 나이로 숨졌다는 소식이다.

뉴스1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무어경의 딸들은 성명을 통해 “사랑하는 아버지 톰 무어경의 죽음을 알리게 돼 매우 슬프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이하)

성명은 “아버지 생의 마지막 한해는 그저 놀라울 따름이었다”며 “그는 젊음을 회복하고 자신이 꿈꿔왔던 것들을 경험했다”고 추모의 뜻을 전했다.

딸들은 “아버지는 짧은 시간 동안 많은 사람의 마음에 기억됐다”며 “우리의 마음속에 영원히 살아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2차 세계대전 참전용사인 톰 무어경이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치료를 받던 도중 100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무어경의 딸들은 성명을 통해 “사랑하는 아버지 톰 무어경의 죽음을 알리게 돼 매우 슬프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