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중에 엄마 아빠가 죽으면.. 나는..” 엄태웅♥윤혜진 부부 ‘눈물’ 쏟아낸 사연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4%253B06%253B38.JPEG입니다
이하 윤혜진 유튜브

지난 2일 공개한 윤혜진의 유튜브 채널에는 엄마 윤혜진과 딸 엄지온이 평온하게 소소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4%253B06%253B42.JPEG입니다

해당 영상에서 윤혜진은 지온 양과 동갑 친구 설정으로 양갈래로 머리를 묶고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지온 양은 엄마인 걸 알면서도 천연덕스럽게 상황극 놀이를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4%253B07%253B11.JPEG입니다

이어 윤혜진은 “엄마 아빠 눈치 보여서 말 못했던 것, 혼날까봐 말 못하고 마음 속에 혼자 담아뒀던 것이 있었나”고 물었고, 지온 양은 조심스레 속 이야기를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4%253B07%253B21.JPEG입니다

엄지온 양은 “죽는 거, 나중에 엄마 아빠가 죽으면 나 혼자 살게 되는 거가 (두렵다), 100년 뒤면 나도 죽는 거니까…”라고 고백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4%253B07%253B35.JPEG입니다

윤혜진은 그 말을 듣자마자 눈물이 핑 돌았고, “왜 우냐”는 지온 양의 질문에 “안 울어”라면서 끝까지 눈물을 참았다. 카메라 밖에서 이들을 지켜보던 엄태웅도 두 사람의 모습에 눈물을 쏟는 모습을 보였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4%253B07%253B39.JPEG입니다

윤혜진은 “엄마는 항상 옆에 있을 거야. 지온이가 ‘엄마 이제 없어도 되겠어, 귀찮아 정말’이라고 할 때까지 옆에 있어 줄거야 엄마 아빠가. 영원히 같이 있어 줄거야”라면서 안아줬고, 엄마의 위로를 받던 지온 양은 뜨거운 눈물을 보였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4%253B07%253B43.JPE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