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어려서 매일 좋을줄 알았다..” 남편 진화 아프자 신세 한탄하는 ‘함소원’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5%253B04%253B59.PNG입니다
아내의 맛

방송인 함소원이 아파서 꼼짝 못하는 남편 진화에 깊은 한숨을 쉬었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5개월 만에 중국 마마가 얼굴을 비췄다. 이날 함소원은 코로나 방역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인 마마에게 밀가루 20kg, 식용유 등을 직접 가져다 주는 모습이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5%253B05%253B03.PNG입니다
아내의 맛

함소원은 자기 몸집만 한 식료품을 들쳐메고 계단을 올라 힘겹게 마마 집 앞에 두고 녹초가 된 채 집에 돌아왔다. 이윽고 함소원은 진화에게 무거운 짐 옮기느라 힘들었다고 하소연하더니 “당신은 도와주지도 않고”라며 투정을 부렸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5%253B05%253B06.PNG입니다
아내의 맛

진화는 “나도 좀 돕고 싶은데 어지럽다”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목이 아파 보호대를 차고 있어 차마 도와줄 수 없었던 것. 그는 “원래 거북목이고, 교통사고 났을 때부터도 주기적으로 병원에 가고 있었다. 한번 병원에 갔더니 목 보호대를 하라고 해서 하는 거다”라고 설명하였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3%2B15%253B05%253B10.PNG입니다
아내의 맛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488378_147262_203.jpg입니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은 진화를 바라보며 한숨을 내쉬더니 “나보다 어린 남자랑 결혼해서 매일 좋을 줄 알았는데”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그럼에도 진화는 세상 태평하게 “좋을 때도 나쁠 때도 있다”라고 말하며 소파에 기대어 휴식을 취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maxresdefault.jpg입니다
아내의 맛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