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에게 ‘확진’ 사실 숨긴 여성, 결국 남편과 쌍둥이 자녀 모두 숨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m08506087.jpg입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베네수엘라 타치라주에 살던 36살 베로니카 가르시아는 지난해 12월 1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c004030730%2B%25281%2529.jpg입니다

그녀는 자가격리를 시작했지만 함께 사는 가족에겐 그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남편과 17살 딸, 4살 쌍둥이 아들들에게는 독감에 걸렸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sx02d47346.jpg입니다

그녀는 열흘 후에야 남편에게 확진 사실을 알렸다. 남편이 방역 규정을 어기고 20여 명이 함께 한 가족 모임에 참석하자 비로소 남편에게 감염 사실을 털어놨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114j17070216%2B%25281%2529.jpg입니다

남편과 자녀들은 그 다음 날 코로나 검사를 받았는데 결과는 음성이었지만, 이미 가족 모두 감염된 뒤였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110s18010010%2B%25281%2529.jpg입니다

가르시아의 상태가 점차 악화해 지난달 병원에 입원하면서 가족들이 다시 검사를 받았고, 이번엔 모두 양성이 나왔다. 결국 가르시아는 지난달 18일, 남편은 이튿날인 19일 차례로 병원에서 사망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110s18100244.jpg입니다

처음엔 무증상이었던 딸 니콜도 이후 발열과 호흡곤란으로 입원했다가 숨졌고, 4살 쌍둥이마저 폐렴이 발병해 지난달 27일 함께 숨졌다. 가르시아가 확진자가 된 후 40여 일 만에 일가족 5명이 모두 사망한 것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115s18090857.jp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