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스쿨존에서 ‘초등학생’ 고의로 들이받은 여성.. 최종 결과 나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990ACB4D5ECE10A530.gif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경북 경주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자신의 차량으로 자전거를 타고 가는 초등학생을 뒤쫓아가 들이받은 40대 여성 A씨가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0-06-11%2B13%253B34%253B40.png입니다
실화탐사대

대구지방법원 경주지원 형사1단독(부장판사 최해일)은 4일 A씨에게 형법상 특수상해죄가 인정된다며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25일 오후 1시 38분쯤 경주 동천동의 한 초등학교 인근 스쿨존에서 자신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으로 자전거를 탄 당시 초등학교 2학년생 B군을 추돌한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A씨는 B군을 들이받은 직후 차량에서 내려 B군을 다그치기도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0-06-11%2B13%253B34%253B52.png입니다
실화탐사대

B군 가족은 “A씨가 ‘우리 애를 때리고 사과하지 않는다’며 쫓아와 고의로 사고를 냈다”고 주장했다. 러나 A씨는 줄곧 고의 사고를 부인했다. B군을 쫓아가는 과정에서 불법 유턴과 역주행을 하기도 했지만, 이는 자신의 딸을 놀이터에서 해코지한 B군을 뒤쫓는 과정에서의 정당행위였다는 것. 또 충돌 직전 B군이 시야에 보이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0000258323_001_20210204133011492.jpg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그러나 재판부는 A씨에 대해 미필적 고의를 인정했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현장 검증과 블랙박스·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사고 당시 A씨의 고의 가능성을 입증한 것도 결정적인 근거가 됐다. 국과수는 A씨가 B군의 자전거를 충돌하기 직전 차량을 시속 12.3km에서 시속 20.1km까지 가속했고, 특수 안경(시야캠)을 쓰고 현장을 재현했을 때 A씨 차량에서 B군이 보였다는 점을 감안해 A씨에게 고의성이 있었다고 결론내렸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0000258323_002_20210204133011551.jpg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징역 1년을 선고받았지만 당장 구속은 면했다. 재판부는 A씨에게 돌봐야 할 자녀 3명이 있다는 점, 그리고 B군과의 합의를 볼 여지가 있다는 점을 들어 최종적으로 형이 확정된 뒤부터 징역형을 지내도록 처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30126701-8fd6-44ab-b91d-8096d646d4cc.jpg입니다
유튜브 한문철TV

B군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률사무소 부유 부지석 변호사는 “아동 교통사고 피해에 대해 경각심을 일깨우고 위험요소를 차단하기 위한 목적에서 지난해 스쿨존 내에선 과실도 엄하게 처벌하는 민식이법이 제정됐다”며 “본 사건은 어른이 보호 대상인 아동에게 과실도 아닌 고의로 상해를 가한 사건으로, 이번 법원의 판결은 최근 입법 취지에 맞는 타당한 판단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FatFlusteredHermitcrab-size_restricted.gif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h10k0m951eqz5q007kmr.jpg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