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막 돌된 ‘우리 아기’ 코와 입 막고 숨 못쉬니 ‘깔깔’ 거리며 웃던 보육교사.. 구속해주세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611212110015501699_1_20210204115005482.jpg입니다
CCTV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장애아동을 포함해 아이들을 학대한 사건과 관련해 피해 아동의 엄마가 구속수사를 요구하는 청원글을 올렸다.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인천 서구 국공립 아동학대 사건 구속수사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611212110015501699_2_20210204115005495.jpg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최근 발생한 인천 어린이집 학대 사건 피해 아동의 엄마라고 밝힌 글쓴이는 “(어린이집) 주임교사는 저희 둘째 아이가 예쁘고 사랑스럽다면서 잘 보살피겠다고 저에게 말했었다”며 “그런 주임교사의 학대 행동을 영상으로 보면서 저는 세상이 무너지는 듯한 배신감과 정신적 고통을 느꼈다”고 운을 떼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0A8CA3C0000015D59CEEC310000BA8B_P4.jpg입니다
연합뉴스

글쓴이는 “저희 아이는 학대를 당할 당시 갓 돌이 지난 (생후) 12개월이었다”며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은 자신의 보살핌을 받는 아이들의 입과 코를 막았고, 숨을 쉬지 못해 발버둥치는 아이들 모습을 보면서 즐거워하며 서로 웃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 보육교사의 웃음을 절대로 잊을 수 없다”며 “너무나 큰 충격이었고, 큰 경악을 감출 수 없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m08423319.jpg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이하)

그는 “현재 보육교사 모두 업무에서 배제돼 출근하지 않지만 원장은 어린이집에 나오고 있다”며 “원장은 제일 피해를 많이 본 사람이 자신이라며 당당하게 피해자 행세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아이들이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저희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린이집에서 피해를 본 아동 대부분은 트라우마로 인한 고통을 겪고 있다”며 “자다가 깨어 울고, 갑자기 경기를 일으키고 있다. 피해 아동은 말을 못 하는 영유아거나 장애가 있는 아동들이라 행동으로 자신들의 상처를 알리고 있는 것”이라 강조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c002179522.jpg입니다

인천 서구에 있는 이 국공립어린이집의 20, 30대 보육교사 6명은 최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이들은 지난해 11∼12월 어린이집에서 자폐증 진단을 받거나 장애 소견이 있는 5명을 포함한 1∼6세 원생 10명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확인한 학대 의심 행위는 2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c004358095.jpg입니다

이들은 13개월 영아를 사물함에 가두고 이부자리에 원아를 던지는가 하면 우는 아이를 수건으로 때리기도 했다. CCTV엔 보육교사들이 아이들을 학대하며 즐거워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충격을 줬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328a0209.jp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