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학생에게 교무실 청소 시키는 것 인권침해…청소 중단할 것”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제공 / 뉴스1

학창시절을 돌이켜보면 5분 지각했다는 이유로 남아서 교무실 청소를 하고 가라는 선생님의 명령을 한 번쯤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뉴스1

교무실 청소를 하다 보면 ‘그래도 화장실 청소보단 낫다’고 생각하면서도 ‘학생들은 들어가지도 못하고 선생님들만 사용하는 공간을 내가 왜 청소해야되지?’라는 의문을 품게 된다.

연합뉴스

이런 불만을 품었던 학생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앞으로는 학생들에게 교무실 청소를 중단하라고 한 것이다.

뉴스1

8일 인권위는 “교무실 등 교직원이 사용하는 공간을 학생들에게 청소하도록 하는 것은 헌법상 일반적 행동자유권 침해”라고 전했다.

인권위는 한 중학교 3학년 학생이 “학생들에게 교무실 청소를 시키는 것은 부당하고, 이는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교장을 상대로 진정을 제기한 것에 대해 이같은 판단을 내렸다고 한다.

연합뉴스

해당 중학교 교장은 인권위로부터 “교직원이 사용하는 공간의 청소를 비자발적 방법으로 학생들에게 배정하는 것을 중단하라” 권고를 받았다.

그뿐만 아니라 인권위는 해당 중학교 관할 교육감에게는 이와 같은 사례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립아트코리아

이에 대해 학교 측은 “(교무실 청소는) 공동체 문화를 조성하고 타인을 배려하는 인성을 함양하는 차원에서 실시하는 것”이라고 해명하는 입장을 내놨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

그러나 인권위는 “우리 사회가 인성교육이라는 명분으로 학생의 권리를 제한해 온 측면이 있다”며 “학생들의 생활습관을 기르는 목적으로 청소를 지도할 때에는 학생들이 사용하는 교실이나 과학실, 미술실 등의 뒷정리만으로 충분하다”고 강조의 말을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