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떠들썩했던 ‘김청 납치사건’의 전말, 범인이 마지막에 한 말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1001000733600047241_20210209094254416.jpg입니다
이하 KBS2 박원숙의 같이삽시다3

배우 김청이 지난 8일 방송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 출연해 공황장애까지 생기게 한 납치사건의 전말을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1001000733600047242_20210209094254429.jpg입니다

그는 “1년간 스토킹을 당했었다”고 말했다. 김청은 “그게 공황장애 큰 원인인 것 같다. 납치를 당할 뻔 했다. 기억이 드문드문 나는데 1년을 스토킹한 거다.”며 운을 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1001000733600047243_20210209094254457.jpg입니다

이어 “MBC에서부터 따라왔다. 어쨌든 내 차에 탔다. 신호등에 서 있을 때. 매니저가 있냐 기사가 있냐. 차를 세우라고 해서 세웠더니 나를 끌고 내리더라. 그래서 신사동 그 길에서 누워버렸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1001000733600047244_20210209094254468.jpg입니다

김청은 “누워서 발버둥치고 소리쳤다. 사람이 몰려드니까 마지막 한마디가 ‘독한 X’ 이러더라”고 그날을 떠올렸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1001000733600047245_20210209094254478.jpg입니다

이어 자매들을 더 놀라게 한 건 매일 함께했던 김청의 어머니도 이 사건을 몰랐었다는 것이다. 김청은 이 사건으로 공황장애까지 앓게 됐지만, “어머니가 놀라실까 말을 못 했었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1001000733600047248_20210209094254515.jpg입니다

그는 “만 17살에 나를 낳았다. 어릴 때 사진 보면 애가 애를 안고 있다. 아버지가 나 100일 때 차사고로 돌아가셨다. 엄마가 평생 재혼도 안 했다. 연애는 모르겠지만 깊이 사귄 남자도 없다”며 “내가 50살이 되고 엄마가 이해가 가더라”며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1001000733600047249_20210209094254443.jp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