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7급 공무원 ‘직장내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 ‘유퀴즈’ 소환된 이유

유퀴즈

서울시에 소속된 서울시립미술관에 근무하던 20대 공무원이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재 그의 죽음은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되고 있는 바. 9일 종로경찰서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근무하는 7급 공무원 주무관 A씨가 전날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대학교 에브리타임

내사 단계에 돌입한 경찰은 A씨의 직장동료 등을 포함해 주변으로부터 자세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앞서 세계일보는 A씨가 다소 이른 나이에 공무원시험에 합격해 직장 내 괴롭힘으로 힘들어 했다고 보도했다.

블라인드

이에 대해 서울시 측은 A씨의 사망과 관련, 직장 내 괴롭힘 행위 등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진상규명이 필요하다” 등의 의견을 올리고 있다.

인스타그램

그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은 “얼마 전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만 20세에 7급 공무원시험에 합격했다고 소개했던 사람과 동일인물이 아니냐”는 등 추측을 내놓았다. 이들은 고인이 20대,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근무하는 7급 주무관이라는 점을 바탕으로 ‘유퀴즈’에 출연한 B씨가 아니냐는 추측을 했다.

더쿠

네티즌들은 서울시립미술관 업무표를 공유하며 “B씨의 업무가 많긴 하다”며 댓글을 남겼다. 당시 B씨는 방송에 출연해 “원두커피를 갈아놓은 가루를 먹으며 공부를 했다. 같이 일하는 분들이 모두 아버지뻘이다”라며 공직생활의 장단점을 전했다.

서울시립미술관

B씨가 다닌 대학교 에브리타임과 직장인 어플 블라인드에서도 “동일인이 맞다”는 글이 게재된 상황.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직장내 괴롭힘이라면 처벌 받아야 한다”, “괴롭힌 사람들도 벌 받아야 한다”며 댓글을 남겼다.

연합뉴스

하지만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보도가 나온 직후 B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비공개로 전환된 점을 근거로 “아직 추측에 불과하다”, “제대로 된 진상 규명이 나오기 전까지는 추측일 뿐이다”, “방송에 나온 그분이 맞든 아니든 극단적인 선택을 하시기 전까지 얼마나 힘드셨을지 상상이 안 간다. 명복을 빈다”며 애도의 댓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