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 이상 집합금지’ 어기고 모여서 술 마시던 ‘6명의 경찰관’…출동한 경찰에게 적발

이하 뉴스1

세종특별시에서 경찰관 6명이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술을 마다가 적발됐다. 이들은 충북경찰청 소속으로 밝혀졌다.

8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9시께 세종특별시 조치원읍 한 빌라에서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5인 이상이 모여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한다.

연합뉴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술을 마시고 있는 6명을 현장에서 적발했다.

클립아트코리아

당시 빌라에선 A 순경 등 경찰관 6명이 술을 마시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출동한 경찰은 이들의 집합금지 위반 사실을 해당 지자체에 통보했다. 충북경찰청은 이들을 상대로 감찰조사를 하고 있다고 한다.

클립아트코리아

현재 충북도는 지난해 12월 24일부터 도내 전역에 5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를 위반한 경우 10만원의 과태료에 처해진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