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통일’ 필요하냐는 질문에 초·중·고 학생 4명 중 1명 “필요 없어요”

연합뉴스

‘통일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학생의 비율이 최근 3년 사이 계속 늘어 지난해에는 24.2%로 나타났다.

클립아트코리아

교육부와 통일부가 전국 초ㆍ중ㆍ고교 학생 6만8,750명(670교)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 실시해 9일 발표한 ‘2020년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 결과, 4명 중 1명 꼴인 24.2%는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연합뉴스

이 같은 응답은 2018년 13.7%를 기록한 이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반면 ‘통일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62.4%로, 2019년(55.5%)을 제외한 최근 4년 조사에서 62~63%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통일이 필요한 이유를 묻는 질문엔 ‘남북 간 전쟁 위협을 없애기 위해’라는 응답이 28.4%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같은 민족이기 때문에’(25.5%), ‘이산가족의 고통을 해결해주기 위해’(18.5%) 등 답변이 이어졌다.

이인영 통일부장관 / 연합뉴스

통일이 불필요한 이유는 ‘통일에 따르는 경제적 부담’(27.6%), ‘통일 이후 생겨날 사회적 문제’(23%), ‘남북 간 정치제도 차이’(19.1%) 등 이 나왔다. 통일의 가장 큰 걸림돌로는 ‘변하지 않는 북한 체제’(31.9%), ‘미사일, 핵무기 등 북한의 군사적 위협’(27.6%)이 가장 많이 꼽혔는데, 둘 다 앞선 2년보다 응답률이 크게 늘었다고 한다.

고성통일전망대 / 고성군청 제공

2018년 남북 정상회담 이후 경색된 남북 관계는 설문 결과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고 한다. 2018년 15.5%에 불과했던 ‘현재 남북관계가 평화롭지 않다’는 응답이 2019년 33.7%, 지난해 35.2%로 두 배 이상 많아진 수치다. 반대로 ‘평화롭다’는 응답은 2018년 36.6%에서 2019년 19.0%, 지난해 17.6%로 꾸준히 줄어들었다. ‘남북이 평화롭게 지낼 수 있다면 통일은 필요 없다’는 주장에도 과반이 넘는 54.5%가 동의했다.

클립아트코리아

다만 여전히 많은 학생들은 북한을 ‘협력할 대상’으로 여긴다는 점도 이번 조사를 통해 알 수 있었다. 북한을 ‘협력 대상’으로 보는 학생은 전년 대비 10.9%포인트 늘어난 54.7%로, ‘경계할 대상’이라는 응답은 24.2%로 나타났다. 새터민에 대한 생각을 묻는 문항도 있었는데, 전체 학생의 70.4%가 ‘북한 이탈 주민이 우리학교 친구가 되어도 불편하지 않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