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박철민♥유경진 ‘부부관계’ 거부했다고 “밖에 나가서 해결해도 돼?”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9%2B15%253B09%253B54.JPEG입니다
이하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지난 8일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 앵커 출신 남편 박철민과 워킹맘 유경진 부부가 출연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9%2B15%253B10%253B02.JPEG입니다

앞서 유경진은 “남편이 더 이상 남자로 보이지 않는다. 부부 관계도 원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철민은 “항상 한결같은 마음으로 아내를 사랑한다고 표현하고 있고 사랑하고 있다. 그런데 아내는 결혼식 이후부터 달라졌다”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9%2B15%253B10%253B06.JPEG입니다

박철민은 “부부 관계 횟수도 두 달에 한 번 할까 말까 한다. 점점 그게 누적이 되니까 마치 내가 받아야 할 빚처럼 느껴진다. 그렇게 애정 표현을 소홀하게 할 거면 ‘결혼을 왜 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호소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9%2B15%253B10%253B11.JPEG입니다

이에 유경진은 “나는 지금 내 감정이 너무 아픈데 남편이 자꾸 나한테 육체적으로 표현을 하고 해소를 하려고 하니까 너무 짜증이 나고 매번 반복되는 그런 상황 때문에 나는 이제 결국에는 부부 관계까지도 꺼리게 되는 상황이 올 수밖에 없는 거지”라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9%2B15%253B10%253B22.JPEG입니다

유경진은 “이 관계가 지속될 경우 저한테 이혼하자고 했다. 저한텐 그게 협박으로 들리더라. 어이가 없더라. 심지어는 ‘밖에 나가서 해결해도 돼? 바람피운다?’라고 하더라.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지 않나. 그래서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 이러니까 부부 관계가 나빠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9%2B15%253B10%253B25.JPEG입니다

박철민은 “내 입장에서는 그렇게 말을 할 때까지는 서운한 감정이 누적되서 그랬던 것이다. 정말 어떻게 보면 마음이 피폐해진 상태에서 했던 표현이 잘못됐던 거 같아”라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고칠 부분은 고치면서 조금 더 행복한 가정을 꾸릴 수 있도록 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0001262453_001_20210209115121840.jp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