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시절 이재영·이다영 쌍둥이에 ‘학교폭력’ 당해 죽고 싶었다며 증거 사진 올린 여성 (사진)

뉴스1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소속 쌍둥이 선수 이재영·이다영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와 파장이다. 해당 글은 지난 8일 디시인사이드 여자배구 갤러리에 게재됐다.

온라인커뮤니티

작성자 A씨는 “너네가 중학교 때 애들 괴롭힌 건 생각 안 해? 그래놓고 뭐? 괴롭히는 사람은 괴롭힘 당하는 사람의 입장을 모른다고? 이제 알겠어ㅋㅋ..?”라는 말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전주 근영중학교와 전주 근영여고 졸업 앨범이 담겨 있다.

A씨는 과거 학교폭력으로 인해 극단적 선택 시도를 수차례 했었다고 밝혔다. 당시 기억이 지금까지 트라우마로 남아 있다고 밝혔다. 그는 “너네는 중학교, 고등학교 때 너희 마음대로 해도 편했지? 우린 너네의 그 이기적인 마음 때문에 그리고 이기적인 그 행실 때문에 ‘오늘은 어떻게 혼날까’, ‘오늘은 어딜 맞을까’하며 하루하루 두려워 하며 살았다”고 말했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과거 “화이팅”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입을 맞아 안경이 날아간 적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당시 심경에 대해 A씨는 “난 그때 숙소 옥상에서 뛰어내리고 싶었다. 그냥 니네가 보는 앞에서 죽고 싶었다. 그래야 니네가 ‘죄책감’이라는 걸 알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커뮤니티

그는 학교를 졸업한 뒤 성공하기 위해 미친 듯이 공부했고, 지금은 평생 먹고 살 돈을 벌 수 있는 직업을 가졌다고 했다. A씨는 “물론 그것(이 악물고 공부만 했던 것)도 너네에게 복수하려고 그런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그는 “이제 알겠어? 너네가 우리한테 그런 나쁜 짓을 했을 때 우리 기분이 어땠는지?”라며 “잘 기억해 보길 바랄게”라는 말로 글을 마쳤다. 디시인사이드 배구 갤러리에 게재됐던 해당 글 원본은 삭제된 상태지만 해당 글의 캡처본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