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은밀한 그곳’ 긁다가 여직원과 눈 마주쳤는데 데이트로 이어졌습니다 (+내용)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회사에서 간지러움을 참지 못한 나머지 은밀(?)한 부위를 긁게 된 남성이 여직원에게 들킨 사연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에 따르면 얼마 전 회사에서 일하던 중 참기 힘든 간지러움을 느꼈다. 고환 주변에서 찾아오는 간지러움이었다고 한다. 이에 몰래 손을 넣어 살짝 긁고 있었는데, 하필 그 순간 근처에 있던 여직원과 눈이 마주쳐버렸다고 한다.

부끄러움이 몰려와 황급히 손을 뗐지만 이미 여직원이 모든 것을 본 뒤였다. 상황을 수습해야겠다고 생각한 A씨는 여직원에게 “못 본 거로 해달라. 다음부터는 안 보실 때 몰래 하겠다”고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는데 여직원은 “근데 여자들도 간지러우면 똑같이 긁고 그러는 거 아니겠어요?” 라며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다가 여직원이 “오늘은 조금 일찍 퇴근하고 싶다”고 말했고, A씨는 “사죄의 의미로 저녁을 사드리겠다”고 답했다. 고환에서 시작한 민망한 상황이 저녁 약속까지 이어지게 된 것이다.

누리꾼들은 이 사연의 결말을 보고 “역시 ‘될놈될'(될 놈은 될) 인가”라며 될 사람은 그곳을 긁어도(?) 해피엔딩을 맞는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