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전광판 중학생한테 다 털렸죠?ㅋㅋㅋ” 중학생 해킹범의 근황 (+영상)

온라인커뮤니티

지난 2019년 부산 서면교차로에 설치된 ‘디지틀조선일보’ 전광판을 해킹해 조롱성 문구를 남겨 화제가 됐던 중학생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하 유튜브 진용진

지난 23일 유튜버 진용진은 자신의 채널에 조선일보 전광판을 해킹했던 중학생 김모 군을 직접 만난 영상을 업로드했다.

김 군은 전광판을 해킹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김 군은 카카오톡 오픈 채팅을 하다 부산에 사는 한 친구와 연락을 주고 받던 중 “(친구가) 전광판에 원격제어 할 수 있는 코드가 노출돼서 오픈 채팅방에 올렸는데 제가 그게 될지 안 될지 너무 궁금해서 들어가 봤다가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김 군은 “이렇게 일이 커질 줄은 몰랐다”고 고백했다.

이후 김 군은 촉법소년이라 소년원은 입소하지 않았고 보호처분 1호, 2호를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1호 처분은 보호자와 서류를 작성해 1개월마다 한 번씩 6개월 동안 법원에 제출하는 것이고 2호는 수강 명령이라 학교 수업을 안 듣고 어디 가서 21시간 동안 수업을 듣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군은 미래의 꿈이 IT 관련 프로그래머라며 앞으로는 장난이라도 해킹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9년 12월14일 부산 진구 부전동 한 건물 옥상에 설치된 전광판에 조롱성 문구가 올라오면서 온라인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당시 14살이었던 김 군은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를 받아 가정법원으로 송치된 바 있다.

https://youtu.be/jpQBw8wG-d8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