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극단적선택한 고교생 아들.. 알고 보니 끔찍한 학폭 당해 “가해자가 시신 운구”

5일 광주 광산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오전 11시19분쯤 광주 어등산 팔각정 인근에서 고교생 A군(18)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다. 등산객의 신고로 구조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군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은 A군의 몸에 외상이 없고 타살 정황 등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해 사건 종결에 무게를 뒀다.

하지만 발인 하루 전날 밤 A군의 부모는 충격적인 사실을 들었다. A군 친구의 부모가 장례식장으로 찾아와 보여준 동영상에 A군이 친구들에게 무차별 폭력을 당하는 모습이 담겨있었기 때문이다. 공개된 영상에는 A군이 정신을 잃을 때까지 목을 조르는 B군의 모습도 찍혀있었다.

1년 전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에서 B군은 주변 친구들에게 “(A가) 기절하면 말해 달라”며 A군 목을 조른다. A군이 정신을 잃자 B군은 치아를 드러내며 환한 표정을 짓는다. 주변 친구들도 이 모습을 보며 덩달아 웃음을 터트린다.

A군 친구의 부모가 직접 장례식장까지 찾아와서 이 동영상을 보여준 이유도 충격적이다. 이들 가해자 중 1명이 A군의 운구를 하기로 돼 있었기 때문이었다. 유족은 “어떤 학부모님이 저희를 만나러 오셔서 동영상을 보여주셨다”며 “목을 조르던 아이 중 하나가 내일 (시신) 운구를 하게 돼 있다는 얘기를 듣고 막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오셨다)”고 밝혔다. 이어 “영상 속 가해 학생이 A군은 맷집이 좋으니까 때려보라면서 (다른 아이들에게) 시켰다고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유족은 직후 해당 영상을 포함해 경찰에 학교폭력 관련 증거를 제출하고 수사를 의뢰한 상황이다. 경찰은 7일 해당 학교 학생과 교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게’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_ MBN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