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개’들이 떼지어 건장한 ’20대’ 남성을 잡아먹었습니다 정말 충격적입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아르헨티나의 한 지방 경찰서에 한 남자가 긴박한 목소리로 “개떼가 사람을 잡아먹고 있어요.” 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사건 현장에 도착한 순찰차는 “들개들이 떼지어 20대 초반의 청년을 잡아먹고 있었다. 개들을 쫓았지만 청년이 위독하다”고 말했다. 해당 사건은 아르헨티나의 지방 리오 네그로의 그란데캠프라는 곳에서 일어났다. 사건을 경찰에 신고한 주민은 “외진 공터에서 개떼가 달려들어 무언가를 뜯고 있길래 살펴보니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 이미 청년은 신체 상당 부분을 공격당한 상태였다. 주변엔 피가 난자했다. 청년은 아직 숨이 붙어 있지만 제정신은 아니었다. 경찰은 “청년이 무언가 중얼거렸지만 말을 알아들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청년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의사들은 이미 손을 쓸 수 없다며 치료를 포기했다. 청년을 본 의사는 “개들이 물어뜯은 상처가 워낙 치명적이라 의학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고 말하면서 “팔과 다리는 물론 얼굴, 목 등 성한 곳이 없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끔찍한 죽음을 맞은 청년은 곤잘레스라는 성의 21세 남자로 밝혀졌다. 청년은 24일 밤(현지시간) “친구들과 크리스마스를 함께 보내겠다”면서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겼다. 가족들은 청년이 귀가하지 않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청년이 왜 들개떼의 공격을 받게 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술에 취해 쓰러졌다가 공격을 당했거나 강도를 만난 뒤 들개떼의 공격을 받았을 가능성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