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경기·인천 4단계 긴급 격상.. 역대급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 적용

연합뉴스 (이하)

정부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2일 월요일부터 2주간 4단계로 긴급 격상한다고 발표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방역이 최대 위기에 처했다”며 이런 방침을 전했다.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되면 오후 6시 이후 사적으로 2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 3인 이상 모임은 전면 금지되는 것이다. 1인 시위 이외의 집회와 행사는 전면 금지되고 결혼식과 장례식에는 친족만 참석이 가능하다.

정부는 유흥시설의 집합금지를 유지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적용하던 방역 완화조치를 유보한다. 김부겸 총리는 “사적모임은 오늘부터라도 자제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당부하였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