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9일)부터 ‘반려견’ 등록 안 하면 벌금 60만원 부과됩니다”

서울시 제공

지난 18일 서울시는 오늘 19일부터 9월 30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하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등록대상 동물을 자진 신고 기간에 등록하지 않으면 최대 60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신고 기간 내 신규로 동물을 등록하거나 기존에 등록된 정보 중 달라진 사항을 변경 신고하면 미등록·미신고 과태료가 면제된다고 한다.

동물 등록제는 동물보호법에 따라 2014년부터 시행된 제도다. 주택·준주택에서 기르거나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인 개는 의무적으로 동물등록을 해야 한다.

이미 등록했더라도 동물의 소유자나 소유자의 주소·전화번호 등이 변경된 경우에는 변경 신고를 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등록 신청과 변경 신고는 동물병원과 동물 판매업소 등 구청에서 지정한 동물등록 대행 기관을 통해 할 수 있다.

아울러 소유자 변경 외 주소·전화번호 등 변경사항 신고는 동물보호 관리시스템을 통한 온라인으로도 가능하다고 한다.

자진신고 기간이 끝나면 10월부터 집중 단속이 이뤄질 것이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