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1차 접종한 ‘수영’ 선수, 돌연 사망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연합뉴스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30대 여성 A씨가 사흘 만에 사망했다.

A씨는 순천시 장애인 수영선수로 뛸 정도로 평소 건강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과 사망의 인과관계 등을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유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월 29일 오전 순천대 국제문화컨벤션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1차 접종했다고 한다.

A씨는 백신 접종 당일 팔·다리에 통증을 느끼고 어지러움을 호소했다. 다음날에도 심한 두통과 함께 가슴이 답답하다고 가족에게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증상은 31일까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늦게 의식이 없는 상태로 가족들에게 발견됐다. 이후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고 백신 부작용 사례가 의심돼 기본검사와 CT, 혈액검사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유족은 “평소 건강하게 생활했는데 백신 접종 이후 갑작스럽게 숨진 만큼 백신과 사망 사이의 인과관계가 밝혀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