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인줄 알았는데..” 일가족 24명, 식사 후 ‘전원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KBS2 왕가네식구들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의 한 마을에서 독성 화학물질을 소금으로 오인해 음식에 넣었다가 24명의 가족 구성원이 모두 사망했다.

이하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알리 인나메 주 보건국장은 성명을 통해 지난 9일 소코토주 이사 행정자치구의 단잔케 마을에서 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사고를 당한 이들은 비료 형태의 독성 화학물질을 소금으로 착각해 음식에 넣었고, 이 음식을 먹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현지 당국은 파악했다고 한다.

인나메 국장은 “유감스럽게도 음식을 먹은 24명의 가족은 모두 숨졌다”며 “음식을 맛보기만 한 2명의 여성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고, 생존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현지 보건당국은 독극성 물질이 쉽게 손에 닿지 않도록 잘 보관해야 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항상 주의를 기울여줄 것을 지역 주민에게 강조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