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들을 두고 바람을?” 죽은 아들의 ‘신장’ 받은 며느리 재혼 반대하는 시어머니

사별한 남편에게 신장을 이식받았다는 이유로 며느리의 재혼을 반대하는 시어머니 사연이 논란이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재혼을 반대하는 시어머니의 만행’이라는 사연이 나왔다.

사연자는 남편과 사별했다. 당시 그녀는 임신중이였다. 그로부터 6년 후 사연자는 재혼을 하려 했지만 남편의 시어머니가 “어떻게 내 아들을 두고 바람을 피워”라며 강한 반대에 부딫혔다고 한다.

시어머니는 사연자가 운영 중인 카페에 아들의 모습이 담긴 결혼식 사진을 진열해 놓기까지 했다고, 아들의 사망보험금으로 차린 카페에 아들 사진을 놓는 것이 무슨 죄냐는 게 시어머니의 주장이었다고 한다.

사연자는 시어머니가 없을 때 사진을 모두 치우고 비밀번호도 바꿔버렸다고. 이를 알게 된 시어머니는 “내 아들 신장 달고 재혼을 하려 해”라며 은혜를 원수로 갚냐고 화를 냈다.

알고 보니 과거 몸이 좋지 않던 사연자에게 남편이 신장을 이식해준것. 시어머니는 “내 아들 신장 다 떼놓고 가든지 날 죽이고 가든지 해라”라고 역정을 냈다.

심지어 시어머니는 사연자 남자친구의 어머니를 찾아가 행패를 부리기도 했다고 한다. 결국 사연자는 재혼을 포기했고, 시어머니의 소원대로 아이만 키우면서 살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_ 썰바이벌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