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말 없이 숨만… 개그맨 김철민, 급격히 악화된 근황 전했다 (영상)

김철민 페이스북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의 건강 상태가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폐암 말기인 김철민은 몰라보게 쇠약해진 근황을 전했다.

김철민 유튜브 (이하)

김철민은 지난 16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흰 수염이 자란 김철민은 입원 중인 서울 원자력병원 병실에 누워 있는 모습을 보였다.

안색이 좋지 않았고 말도 하지 못할 정도로 기력이 많이 떨어져 보였다.

그는 팔에 주삿바늘을 꽂고 카메라를 돌리다 가만히 바라보기만 했다.

비슷한 시각, 유튜브 채널에서도 라이브를 진행했는데 페이스북 라이브 때와 달리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그는 아무 말 없이 카메라를 바라봤고, 가쁜 숨을 몰아쉬다 눈을 꼭 감았다 뜨기도 했다.

특히 김철민이 적은 유튜브 라이브 제목은 네티즌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그는 최근 건강 상태가 악화한 듯 “이별의 시간이 오고 있네요”라고 했다.

김철민 페이스북 (이하)

네티즌들은 김철민에게 힘을 내달라며 응원 댓글을 달았다.

김철민은 지난 2019년 8월 폐암 4기 판정을 받았다. 이후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복용 사실을 알렸다. 그는 복용 초기 통증이 줄고 종양이 작아졌다는 희망적인 소식을 전했지만 상태가 계속 악화하면서 복용을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