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이 안된다..” 아프간 출신 모델이 ‘눈물’로 호소합니다 (+내용)

이하 비다 인스타그램

아프가니스탄 출신 모델이 탈레반에게 항복한 모국에 대한 우려를 내비치며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모델 겸 방송인 비다는 17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을 통해 “아프가니스탄에서 지금까지 열심히 일하던 사람들이 지금 아무것도 못한다. 그냥 집에 가만히 있다”며 “아프가니스탄은 희망이 거의 없어지는 느낌”이라고 전했다.

비다의 국적은 미국이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태어난 비다는 어린 시절 다른 나라로 떠났고, 비다의 부모님은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다. 그러나 그의 친척들은 여전히 아프가니스탄에 머물고 있다고 말했다.

비다는 탈레반이 ‘히잡만 쓰면 여성들도 홀로 바깥 활동을 할 수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절대 믿을 수 없다”고 했다. 비다는 “그렇게 말해도 지금 여자는 아무 것도 못한다”며 “(아프가니스탄에 있는) 사촌동생이 원래 집에서 나가고 일해야 하는데 지금 그것도 못한다. 돈도 못 벌고 밥도 어떻게 먹어야 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거꾸로 가는 나라 같다”며 “시골에선 12살 여자아이를 탈레반과 결혼 시킨다. 그런 사람들이 어떻게 여자를 더 도와줄 수 있느냐”고 밝혔다.

비다는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이 지금 미국한테 너무 화가 났다”며 “(미군이) 나간 다음에 갑자기 아프가니스탄이 이렇게 됐다. 지금 화가 난 사람도 많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말하면서 “아프가니스탄을 도와줄 수 있는 부분이 있었으면 도와주시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이어 “지금 2021년인데 나라가 이렇게 된 걸 보니까 너무 마음 아프다”며 “마음이 너무 아파서 (뉴스에 나온) 사진도 제대로 못 본다”고 밝혔다.

현재 비다는 물론 비다의 부모님도 아프가니스탄에 남은 친척들과 연락이 거의 닿지 않는다고 한다. 비다는 “제가 아는 사람들이 다 저기 사니까 (걱정이 크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