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숙한 배우.. 잘 가요” 중견배우 김민경, 향년 61세로 16일 별세

중견배우 김민경이 별세했다. 방송가에 따르면 김민경은 16일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서울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 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빈소가 차려진 가운데, 발인은 오는 18일 오전 7시 엄수될 예정이며 장지는 남한강 공원묘원이다.

1960년생인 김민경은 1979년 극단 신협 단원으로 출발해 40년 넘게 연기 한 길을 걸어 왔던 배우로 1981년 대한민국 연극제 신인상을 수상했으며, 수많은 작품을 연극 무대에 올렸으며, 영화와 드라마에도 다수 출연했다. 특히 인정 많고 아픔 있는 어머니 캐릭터들을 주로 연기하며 깊은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영화 ‘공공의 적’, ‘타짜’, ‘두 사람이다’, ‘이태원 살인사건’, ‘소공녀’ 등을 비롯해 드라마 ‘해를 품은 달’ 이후 ‘내딸 서영이’, ‘불꽃 속으로’, ‘동백꽃 필 무렵’, ‘VIP’, ‘아무도 모른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였다.

최근 드라마 ‘마우스’와 ‘밥이 되어라’, 영화 ‘파이프라인’을 선보이는 등 활발하게 활동해 왔다. 유작으로는 아직 개봉하지 않은 영화 ‘유체이탈자’, ‘1947 보스턴’ 등이 있다.

사진출처 _ 김민경 배우 소속사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