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가치있는 일..” 2020 도쿄올림픽서 ‘은메달’ 획득 후 ‘경매’에 내놓은 선수 (감동주의)

이하 마리아 안드레이칙 인스타그램

2020 도쿄 올림픽 육상 은메달리스트가 자신의 메달을 경매에 내놓은 사연이 공개됐다.

폴란드의 마리아 안드레이칙 선수는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창던지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자신의 영광스런 첫 메달이었는데, 메달을 받은 지 보름도 안 돼 경매에 내놨다.

이유는 바로 미국에서 심장 수술을 기다리는 폴란드의 생후 8개월 아기를 돕기 위해서였다.

은메달은 경매에서 4만 4000유로, 약 6천만 원에 팔렸고 전액 아이의 가족에게 전달돼 수술비로 쓰일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드레이칙의 메달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5월 유러피안컵에서 획득한 금메달도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아이를 위해 기부했다.

안드레이칙은 “메달의 진짜 가치는 마음에 남는다”면서 “메달이 옷장에서 먼지 쌓이는 것보다 사람을 목숨을 살리는 게 더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