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고 성실하던 25살 집배원, ‘백신 몸살’에도 책임감에 근무 이어가다 사망”

엽합뉴스 (이하)

건강하던 20대 집배원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몸살을 호소하다 이틀 뒤 사망했다는 소식이다. 그는 업무 공백을 우려해 몸 상태가 나쁜데도 일을 나섰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있다.

지난 16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A씨(25)는 지난 7일 화이자 2차 접종을 받았다. 그러나 이후 근육통과 몸살 증세가 나타났다. 다행히 접종 다음 날인 8일이 일요일이어서 하루를 쉬는 것이 가능했다. A씨는 시간이 흐르면 괜찮을 거로 생각하며 타이레놀을 복용했지만 증세는 낫지 않았다.

출근일인 9일, A씨의 어머니는 백신 휴가를 권유하기도 했다. 그러나 A씨는 몸이 좋지 않다면서도 “내가 빠지면 업무에 공백이 생길 수 있다”라며 출근을 했다. 이후 퇴근을 하고서도 여러 번 “몸이 좋지 않다”고 호소했고, 식사를 마친 후 오후 10시쯤 잠자리에 들었다고 한다.

다음 날, 출근 시간이 되어도 아들이 일어나지 않자 A씨를 깨우러 들어간 어머니에 의해 주검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A씨의 사망 원인은 ‘사인 미상’이었다. 유족 측에 따르면 A씨는 평소 건강했고 학창 시절 내내 태권도장 사범으로 활동할 정도로 튼튼했다고 한다.

A씨의 누나는 “동생이 평소에도 책임감이 강한 성격이었다”라며 “(출근을) 말리지 못한 게 후회가 된다”고 토로했다. 이에 백신 접종이 A씨의 사망에 인과 관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유족은 A씨가 백신 접종 후 이상 증세가 있었음에도 출근해 몸 상태가 더욱 악화하지 않았을까 추측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A씨의 매형은 “정부를 상대로 떼쓰겠다는 것도 아니고, 처남의 죽음에 대한 비난의 화살이 우체국으로 향하는 것도 원치 않는다”라며 A씨의 죽음에 대한 명확한 사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ㅇ여연엲연하합하ㅎ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