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 받으며 지켜낸 국적” 유도 안창림, 일본 국적 귀화 거절한 이유

MBC (이하)

유도 국가대표 안창림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일본 귀화 제안을 거절한 뒤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한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동메달리스트가 된 드라마 같은 스토리를 밝힌다.

오늘(18일)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 는 도쿄 올림픽 태극전사 5인 오진혁, 김우진, 안창림, 김정환, 구본길이 함께하는 ‘끝까지 간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라디오스타’에 출격한 안창림은 도쿄 올림픽 출전이 메달 획득이라는 성과 외에도 남다른 의미를 남겼다고 고백한다.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란 재일교포 3세인 그는 일본 귀화 제안이 있었지만,“할머니, 할아버지가 차별을 받으면서도 힘들게 국적을 지켰기에 꼭 태극마크를 달고 싶었다”며 일본에서 손꼽히던 유망주에서 일본 귀화 제의 거절 후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올림픽에 출전한 드라마 같은 스토리를 공개한다.

또한 안창림은 도쿄 올림픽 동메달 획득 후 아버지가 보인 상상 초월 리액션을 공개해 ‘라스’ 녹화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연합뉴스 (이하)

안창림의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국가대표’ 스토리는 오늘(18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