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당이 미친듯이 말렸다…” 11명 죽인 유영철의 옆집에 살았던 여성, 최초 공개한 ‘공포 실화’ (영상)

MBC 심야괴담회 (이하)

지난 12일 방송된 MBC 공포 교양 프로그램 ‘심야괴담회’에서는 유영철과 관련된 실화가 방송됐다. 매일 새벽마다 층간소음에 시달려 스트레스를 받았는데, 알고 보니 이 소리는 이웃주민 유영철이 살인을 하느라 나는 소음이였다.

2004년 서울, 사연의 주인공 가은(가명) 씨는 친구를 따라 우연히 점집에 갔다가 무당한테 이상한 이야기를 듣게된다. 조만간 자취방 이사를 앞두고 있는 가은씨에게 무당은 “거긴 사람이 살 수 있는 터가 아니다. 이사는 커녕 발도 들이지 말라”며 매섭게 경고한 것이다. 무당은 가온씨가 이사할 집이 밤이 되면 영혼을 찾는 검은 그림자가 모여들고 그 그림자가 집 안까지 드리우면 아무도 막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무당은 “여긴 사람이 죽어나가는 집”이라며 가온씨를 뜯어 말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미 계약금까지 낸 상태였던 가은시는 그대로 이사를 강행했다. 가은씨가 이사한 곳은 지하에는 노래방이 있었고 1층에는 음식점이 있는 오피스텔 건물이었다. 가은씨는 이곳의 2층에서 살았다. 이사 당일 쓰레기 냄새 같은 이상한 냄새가 풍겼다고, 이 냄새에 정신이 팔리던 그때 무당이 찾아왔다.

무당은 자꾸만 가은씨가 걱정이 되어서 찾아왔다며 자신이 뭐라도 해야될 것 같다고 말을 하고는 가은씨의 새 집에 향을 피우고 갔다고 한다. 향을 피우고 떠나면서도 무당은 “이 집에서 어떤 소리를 듣든, 그 무엇을 보든 절대로 문을 열지 말라”는 당부까지 했다.

그리고 그날 이후 가은씨는 매일 밤 새벽 원인을 알 수 없는 기이한 소리에 잠에서 깼다. 복도를 확인하면 아무것도 없는데 불구 센서등이 켜지는가 하면 누군가 훔쳐보는 느낌도 들었고 이상한 숨소리도 들렸다고 한다. 그런가하면 마을 주민들은 “그 건물에서 이상한 게 보인다더라, 밤에는 이상한 소리도 들린다더라”라며 이야기를 했다.

스트레스가 점점 쌓이던 그때 가은씨는 자신만 새벽마다 이상한 소리를 듣는건지 옆집 주민에게 물어볼까 고민을 했지만 어쩐지 무서운 기운에 옆집 앞에서 다시 걸음을 돌렸다고 한다. 심지어 생전 눌린 적 없던 가위까지 눌리기 시작한 가은씨, 꿈에는 처음 보는 남자 한 명이 나와 가은씨를 괴롭히기 시작했고 결국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한 가은씨는 방을 빼기로 결정한 뒤 부동산에 방을 내놓았다.

부동산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 건물 앞에는 경찰차가 있었다. 그리고 가은 씨의 옆집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었다고, 옆집에 무슨 일이 있나 생각하며 들어온 가은씨가 TV를 켰을 때는 그녀가 살고 있는 오피스텔이 뉴스에 나오고 있었다. “9명의 여성들이 살해된 서울 신촌로터리 부근의 한 오피스텔”이라는 설명과 함께 말이다.

그동안 가은 씨가 살고 있던 오피스텔에서 그것도 바로 옆집에서 아주 끔찍하고 잔혹한 연쇄 살인이 벌어지고 있었던 것이다. 그녀의 옆집 주민은 바로 연쇄살인범 유영철이었다. 새벽마다 들리던 쿵쿵 소리는 시체를 토막 내던 소리였다. ‘심야괴담회’는 시청자들이 제보한 이야기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으로 제작진에 따르면 해당 사연은 100% 실화이며 제보받은 사연이 아니라 해당 방송의 PD가 취재 과정에서 우연히 옆집 주민이던 가은씨를 알게되어 그녀에게 직접 들은 실제 있었던 사건이라고 한다.

한편, 가은씨 말고도 해당 동네 주민들 다수는 유영철이 검은 봉지를 들고 다니거나 끊임없이 무언가를 때려 부수는 소리 혹은 넘어지는 소리를 들었다는 증언을 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