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부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라..” 시골 초등학교에서 ‘한국인’ 아이가 심한 왕따 당하고 있던 충격적 이유

YouTube ‘부동산 읽어주는 남자 (이하)

최근 일부 시골 초등학교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따돌림’ 사례가 누리꾼들에 충격을 주고있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부동산 읽어주는 남자(부읽남)’에 공개된 영상에는 박정호 명지대 교수가 등장하였다.

이날 두 사람은 인구가 감소하면서 앞으로 달라질 한국의 모습에 관해 이야기 했다. 그러던 중 박 교수가 강원도 한 초등학교 분교에 특강을 갔다가 목격한 일을 공개했다.

박 교수는 “전교생이 8명이었는데, 교감 선생님과 대화를 하다가 운동장을 봤더니 6명 정도 아이들이 5학년 학생 한 명을 왕따시키고 있었다”며 “축구공으로 얼굴을 치고, 막 넘어뜨리고 괴롭혔다”고 상황을 설명하였다.

놀란 박 교수가 “말려야 하지 않느냐”라고 말했고, 교감 선생님은 “더 심해지지 않아서 지금은 지켜보고만 있다”며 더 심한 날도 있다는 듯 말을 하였다. 이어 박 교수가 “저 친구를 왜 괴롭히는 겁니까”라고 물었더니, ‘다문화 가정 때문’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뒤이어 들린 말은 더 충격적이었다. 교감 선생님은 “피해 학생 혼자만 아버지, 어머니가 다 한국인이고, 나머지는 다 다문화에요”라며 덧붙였기 때문이다.

영화 <나의 가족 나의 도시>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박 교수는 “‘너는 우리랑 다르다’라는 이유로 괴롭힌 것”이라며 “이게 군 단위 이하의 엄연한 현실”이라고 지적하였다. 이어 “제가 다문화를 차별하자는 건 아니다. (다문화 가정 아이들의 부모들도) 국적이 모두 한국인 분들”이라며 “다만 사회적으로 이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이런 이유일 거라고 상상도 못 했다”, “어딜 가나 소수가 피해자인 게 슬프다”, “한국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니…”, “진지하게 대책이 필요하다”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다문화 가구는 37만 가구로, 일반 가구의 1.8%를 차지하고 있다.

드라마 <마주보며 웃어>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