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배달음식 ‘비싸기만 하고 맛없어’.. 중국이 짱” 지금 난리 난 함소원 시어머니 발언

틱톡

함소원의 중국인 시어머니가 중국 SNS에 “한국의 마라탕 맛없고 비싸다”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다. 최근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중국의 SNS에 한국에서 배달 앱으로 마라탕을 주문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였다.

틱톡

이 영상에서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인상을 찌푸리며 “배고픈데 마라탕이 주문한 지 40분 뒤에야 왔다”며 불만을 토로한다. 이어 “마라탕이 식어서 맛도 없고 충분히 맵지도 않다. 한국에서는 많이 배가 고프지 않으면 배달시키지 말라”며 마라탕에 대한 불만을 늘어놓았다.

틱톡

함소원 시어머니는 한국의 마라탕이 중국에 비해 턱없이 비싸다고 지적하면서 배달비가 3400원으로 비싸다고 강조했다. 화면이 바뀐 후에는 “중국에서 마라탕 주문할 때”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틱톡

이어 순식간에 마라탕이 배달되는 상황이 연출됐고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역시 배달은 중국”이라는 멘트를 덧붙이기도 했다.

함소원 SNS

한편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지난달에도 욱일기 모양을 연상케 하는 이미지를 사용하며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당시 함소원은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반성하고 고치겠다”라고 전했다.

아내의 맛 TV조선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