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치인다” 슬의생2 ‘레전드’로 꼽힌 ‘이 장면’ 역대급입니다 (+사진)

이하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2

지난 19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2’에서는 이익순(곽선영 분)과 김준완(정경호 분)이 버스에서 마주친 이후 상황이 전파를 탔다.

버스 재회 당시 두 사람은 곧 마주 보고 이야기하자며 약속을 잡았지만 익순의 컨디션 난조로 만나지 못했다. 두 사람의 엇갈림을 알아차린 익준은 준완에게 전화를 걸어 동생이 아파서 병원 응급실에 입원했다고 말했다.

곧바로 병원으로 달려간 준완은 “급체했다”며 변명을 둘러대는 익순에게 “차트 다 보고 왔다. 아픈 거 왜 얘기 안 했냐”고 물었다. 이에 익순은 “(아픈 건) 우리 헤어지고 나서다. 오빠하고는 상관없는 일이다”라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준완은 “이 병원에서 CT 찍은 게 작년 3월이다. 거짓말한 거지. 세경이라는 친구, 그거 거짓말이지”라며 이별 당시 익순이 했던 거짓말을 짚었다. 외국 유학 중 몸 상태가 심상치 않다는 걸 알게 된 익순은 준완에게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다”는 거짓 이유를 대며 이별을 통보한 바 있다.

마침내 오해를 풀게 된 준완은 익순의 휴대폰 배경화면이 본인 사진으로 되어 있는 걸 확인하고 “설명 좀 해줄래?”라고 질문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미친다 진짜”, “김준완 저 건조한 목소리 너무 좋다”, “준완이 핸드폰 배경 볼 때 표정 리얼 심쿵”, “익준이 진짜 오작교 센스 장난 아니다”, “이게 이번화 레전드 장면”, “분위기는 숨 막히는데 배경화면은 귀엽다” 등 다양한 댓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