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축제 분위기니 망치지마..” 중학생이 후배에게 ‘활’을 쐈습니다 그런데 ‘학교’ 반응이 기가 막힙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20일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예천의 한 중학교에서 양궁부 3학년 A군이 3m 거리에서 후배인 1학년 B군을 겨냥해 활을 쏜 것으로 전해졌다.

화살은 그대로 B군의 옷을 뚫고 등에도 상처를 냈다. 이 일로 B군은 1주일 넘게 병원 치료를 받았고 현재도 정신적인 고통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되자 학교 측은 피해자의 부모에게 “올림픽으로 양궁이 축제 분위기인데 이번 사건으로 가라앉을 수 있다”며 합의서와 합의금을 제시하며 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B군 부모는 “같은 초등학교를 나온 A군이 수년 전부터 아들을 괴롭혔다”라고 폭로했다.

경북교육청은 오는 27일 학교폭력심의위원회를 열어 가해 학생의 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