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족·생존자는 오지마” K-9 폭발 4주년.. 추모식 일방 취소됐다 (내용)

이하 연합뉴스

2017년 8월 18일 오후 3시 19분, 강원 철원 지포리 사격장에서 육군 5포병여단 K-9 자주포가 훈련 도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이태균(26) 상사, 위동민(20) 병장, 정수연(22) 상병이 숨졌다. 정복영 중사, 김대환 하사, 이찬호 병장, 마진현 병장이 중화상을 입는 부상을 당했다. 사고 4주년인 지난 18일을 앞두고 군(軍) 당국은 코로나로 이유로 유가족·생존자 참석 행사를 일방적으로 취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매년 진행되던 추모식도 진행되지 않았다. 생존 장병 이찬호(27)씨는 “사고 5주년까지는 당국에서 추모 행사를 해주기로 했었는데 며칠 전 외부인은 참석하기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우리가 참석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찾아주길 바랐지만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찬호씨는 사고 4주년 당일이었던 18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홍범도 장군 안장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장면을 언론을 통해 접했다. 이씨는 “홍 장군 안장식은 분명 의미 있는 일”이라면서도 “같은 코로나 상황에 대통령은 저런 행사에 가는데도 우리에겐 이토록 무관심할까 씁쓸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찬호씨는 “거대한 군 조직, 방산 업체 등에 비하면 우리 같은 사람들은 ‘개미’”라고 했다. 그는 “개미가 의지할 곳이라곤 국가뿐인데, 국가마저 우리를 이렇게 잊는다면 아들 가진 부모님이나 남자들은 입대를 회피하고 국가를 원망할 것”이라고 전했다.

육군은 “18일 추모 행사는 코로나 4단계 방역 탓에 현역 부대원을 대상으로만 실시했다”며 “유가족에 대한 참모총장 메시지는 발송했으나 생존 장병들에게는 보내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