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빈자리가 크지 않길 바래요” 친구 ‘계부’에 성범죄 피해 본 여중생이 ‘가족’에게 남긴 유서

이하 연합뉴스

지난 5월 친구의 계부로부터 성범죄 피해를 본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진 청주 여중생 A양의 부모가 딸의 유서를 공개했다.

22일 A양 부모는 청주 성안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가해자가 재판에서도 뻔뻔하게 (범죄를) 부인하고 있다”고 밝힌 뒤 “아이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서라도 공정한 재판을 통해 엄벌해달라”고 호소했다.

A양은 유서에서 “나 너무 아팠어. 솔직하게 다 털어놓았으면 좋았을 텐데, 다 털면 우리 엄마, 아빠 또 아플까 봐 미안해서 못 얘기했어요”라며 “아빠가 나 때문에 걱정 많이 하고, 잠 못 드는 거 싫어. 마음 쓰지 말고 편하게 지내셔야 해, 꼭”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너무 아파 어쩔 수 없어요. 나는 그만 아프고 싶어서 혼자 이기적이어서 미안합니다. 불효녀가 되고 싶진 않았는데 미안해요. 알지?”라며 “우리 가족들♡, 내 빈자리가 크지 않길 바래요. 조용히 살고 싶어요. 너무 아팠어 나”라고 썼다.

A양은 또 “중학교 친구들이 너무 그립다. 보고 싶다. 얘들아, 너희가 너무 그리워… 내 얼굴 잊지 말고 기억해줘”라고 적었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유서를 읽던 A양 부모는 끝내 오열했다.

C씨는 의붓딸인 B양과 딸 친구A양에게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 5월 25일 구속됐다. 그는 7월 23일 열린 첫 공판에서 자신의 집에서 딸과 친구에게 술을 먹인 혐의(아동학대)는 인정했지만, 성범죄에 대해선 부인한 바 있다. C씨에 대한 2차 공판은 내달 15일 청주지법에서 열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