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상식에서 손 잡으려 했는데..” 안산, 김제덕에 단호히 거절 당해 (내용)

SBS 집사부일체 (이하)

‘집사부일체’ 김제덕과 안산이 도쿄올림픽 시상식 비화를 공개했다.

22일 SBS ‘집사부일체’에는 2020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손에 쥔 양궁대표팀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 안산 강채영 장민희 선수가 출연했다.

올림픽에서 화제가 된 김제덕의 ‘파이팅’ 외침. 김제덕은 “원래는 내면으로 파이팅을 외쳤는데 올림픽은 많이 긴장이 되더라”며 “그 긴장감을 풀려고 대표팀 감독님께 소리 질러도 되냐고 여쭤보니 ‘상대방에게 피해만 주지 않으면 편안하게 해도 된다’라고 하시더라. 편안하게 했다”라고 말했다.

오진혁도 공감하며 “(김제덕이) 잘 쏘기까지 하니까 (상대선수가) 분명히 신경이 쓰일 것이다”라며 “나도 처음에는 선수촌에서 보고 당황하고 낯설었는데, 내 긴장감도 낮아지는 것 같아서 제덕 선수에게 ‘올림픽 때도 파이팅 해줄 수 있냐’고 물어봤다”라고 말했다.

혼성전에 대해서 김제덕은 “시상식할 때는 외국선수들이 다 손을 잡고 올라가더라”며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물었는데 안산 선수가 ‘우리도 손 잡을까?’라고 하더라. ‘아니요’라고 했다. 부끄러운 느낌이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제덕은 “내가 막 흥분을 해서 텐션이 높아지면 누나가 ‘제덕아 차분하게 하자’라고 리드를 해줘서 고마웠다”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