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임신했는데 남편이 한 아이를 임신 못하는 시누이에게 보내잡니다..”

마인 (참고사진)

쌍둥이 아이를 가진 지 8개월, 곧 출산을 앞두고 있는 한 여성은 남편에 황당한 말을 들었다. 10년째 임신에 실패하고 있는 누나를 위해 말 그대로 아이를 ‘나눠 주자’는 것이였다.

악의 꽃 (참고사진)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쌍둥이 중 한 아이를 형님네 주자는 남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의 주인공 A씨는 이란성 쌍둥이를 가진 임산부다. A씨는 “결혼 후 3개월만에 생긴 첫 아이고 지금 임신 8개월째”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어머니는 A씨의 임신 소식을 반가워하지 않았다고. 10년째 임신에 실패하고 있는 자신의 딸, 그러니까 남편의 누나가 혹여나 상처를 받을까 봐 걱정이 돼서였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이 때문에 A씨는 8개월 동안 시어머니에게 수많은 상처를 받았지만 “자기 딸이 10년 동안 고생 중이니 저럴 수 있겠지” 싶어 그냥 참고 넘겼다고 한다.

얼마 후, 남편은 시어머니가 아프다며 본가로 병문안을 다녀왔다. A씨는 “(남편이) 본가에 다녀온 뒤 기분이 별로길래 어머니가 많이 아프신가 했고, 일할 게 남았다고 먼저 자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고백부부 (참고사진)

그런데 다음날 남편은 A씨에게 충격적인 말을 했다. 태어날 쌍둥이 아이 중 한 명을 자기 누나에게 주자는 것이다. 시어머니가 곧 태어날 A씨의 아이를 보고 슬퍼할 자신의 딸을 생각하니 너무 힘들어서 병이 났다는 게 그 이유였다.

위대한 쇼 (참고사진)

그 말을 들은 A씨가 “제정신이냐”고 화를 냈지만 남편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 남편은 “나도 밤새 고민해 봤는데 같은 핏줄이고 우리 재정도 빠듯하니 한 아이라도 넉넉한 집에 보내는 게 어떻겠냐”, “옛날엔 형제자매끼리 자식을 나누기도 했다”, “같은 여자로 누나를 불쌍하게 여겨 주면 안 되겠느냐” 등의 말로 A씨를 설득하기 시작했다.

클립아트코리아

쏟아지는 남편의 카톡 폭탄에 A씨는 여동생의 자취방으로 피신한 상태이다. 그는 “친정에 말씀드리면 기함하실 것 같아 아직 말씀 안 드렸다”며 “주변엔 말하지도 못하겠고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누리꾼들은 믿기 힘들다는 반응이다. 이들은 “인간이면 저럴 수 없다”, “차라리 소설이었으면 좋겠다”, “애가 무슨 1+1 떨이상품이냐” 등의 댓글을 남기며 분노하고있다.

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