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면 돼?” 단돈 ‘천원’으로 암세포를 박멸 시킬 수 있는 음식 5가지 소개합니다 (+정보)

이하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한국인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1위는 폐암, 뒤이어 대장암, 위암, 췌장암 순으로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로는 건강한 식습관을 갖추는 것만으로도 암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오늘 소개하는 음식들은 식탁에 자주 올리면 체내에 발생된 암의 성장과 전이를 억제하고, 사멸을 유도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은 “이 음식들은 강력한 항산화성분들로 무장하고 있어, 암세포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라고 밝혔다.

  1. 가지
    가지의 보라색을 내는 안토시아닌계 색소인 나스닌과 히아신이 풍부해 돌연변이 세포의 성장을 차단하고 사멸을 유도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특히, 가지 껍질에 풍부한 나스닌은 발암물질인 벤조피렌과 아플라톡신, 탄 음식에서 발생하는 PHA를 제거하고, 혈액 속 중성지방을 낮추며, 좋은 콜레스테롤(HDL) 수치를 높여, 고혈압과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1. 마늘
    마늘에 풍부한 알리신 성분은 우리 몸에서 염증을 일으키는 호모시스테인 수치를 낮춰, 염증으로 발생될 수 있는 암과 심혈관질환, 당뇨, 관절염 등을 예방해준다. 한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마늘 반쪽씩 섭취할 경우, 위암과 대장암 발생 위험도가 각각 50%, 30% 낮아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한다. 또, 비타민 C와 B 등이 풍부해 약해진 면역력을 증강시켜주고, 외부에서 침입하는 바이러스와 세균에 대항할 수 있는 힘을 길러준다.
  1. 토마토
    토마토는 강력한 항산화 물질인 ‘라이코펜’을 함유하고 있다. 라이코펜은 활성산소를 억제해 노화 방지 및 심혈관질환, 그리고 암을 예방한다. 국립 암센터 연구자료에 따르면, 라이코펜 기여 식품 섭취와 위암 발생 위험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위암 환자군이 대조군에 비해 라이코펜 섭취량이 낮게 나타났고, 최고 섭취군은 최저 섭취군에 비해 위암 발생 위험이 약 40% 적었다고 한다.
  1. 양배추
    양배추는 인체에 필요한 비타민 C, 비타민 U, 비타민 K 등 영양소가 풍부하고, 칼로리가 낮아 건강 개선에 효과적이다. 특히, 비타민 U가 풍부한데 이 성분은 위 점막 재생과 보호에 도움을 줘 속을 편안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배추는 설포라판과 인돌-3-카비놀 등 항암 성분이 풍부해 암 예방에도 뛰어난 효능을 보였다. 한 연구에 따르면 주 3회 이상 양배추를 먹은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무려 72% 낮아졌다고 한다. 연구팀은 인돌-3-카비놀 성분이 암세포의 이상 증식을 막고, 암세포의 사멸을 유도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1. 생강
    생강은 강력한 항산화 성분인 ‘진저롤’과 ‘쇼가올’이 풍부하다. 생강의 매운맛을 내는 이 두 가지 성분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고, 혈관에 뭉친 혈전을 풀어주고, 억제하는 효과를 준다. 미국 사우크래롤라이나 대학 연구 결과에 따르면, 생강은 염증 유발지수가 0.453으로 다른 음식들에 비해 염증을 줄이는 효과가 뛰어났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