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하니의 첫사랑이자 ‘결혼 약속’까지 한 사이” 훈남 ‘국가대표’의 정체 (영상)

GRAZIA

철인 3종 경기 국가대표 허민호가 EXID 하니의 마음을 훔쳤던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2’에는 한국 최초이자 유일한 철인 3종 경기 국가대표 선수 허민호가 나왔다. 이날 MC 김성주는 훈훈한 외모의 허민호에게 “결혼하셨냐”라는 질문을했다.

뭉쳐야찬다2 (이하)

허민호가 안 했다고 말하자 김성주는 “EXID 하니의 마음을 훔친 남자”라고 소개하며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허민호는 “하니도 초·중학교 때 같이 철인 3종을 했다”라며 하니와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훈련을 하다가 하니가 가까이 오는지 모르고 축구공을 뻥 찬 적이 있다”라고 전했다. 안타깝게도 그 공을 하니가 맞아 눈썹 밑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하게 되었다고. 당시 하니는 시집 못 가면 어쩔 거냐고 투덜댔고, 허민호는 못 가면 자신이 책임진다며 남자답게 말했다고 한다.

이를 회상하던 허민호는 “그때 진짜 잡았어야 됐는데. 이미 버스 떠났습니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017년 KBS2 ‘해피투게더 3’에 출연했던 하니도 해당 일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하니는 “초등학교 때 어머니가 철인 3종 경기를 시키셨다. 그때 같이 운동한 오빠를 짝사랑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당시 오빠가 축구를 하다가 공을 찼는데 그때 내가 맞았다. 눈 근처에 흉터가 생겼다”라며 “오빠는 ‘여자로서 치명적인 상처일 수 있으니 혹시 결혼 못 하면 내가 책임지겠다’라고 했다. 그 말에 반했다”라며 고백했다.

끝으로 하니는 “그 오빠가 허민호 선수다. 우리나라 철인 3종 경기 메달리스트다. 지금도 가끔 연락하고 지낸다”라고 첫사랑 일화를 전하며 설렘을 유발했다.

뭉쳐야찬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