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탈출하려는 사람들에 밟혀 숨진 2살 아기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점령한 직후 아프가니스탄에서 비극적인 사고가 계속 벌어진다. 카불을 탈출하기 위해 공항으로 향하던 2살 아기가 압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2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전날 오전 한 여성이 아프간을 떠나기 위해 공항 게이트를 향하는 무리에 합류했다. 남편과 2살 딸, 장애를 가진 부모, 세 명의 자매, 조카와 함께였다.

바삐 걸음을 옮기던 가족들은 갑자기 급속도로 늘어난 인파에 치여 모두 땅바닥에 넘어지고말았다. 다른 사람들의 발길에 머리를 차이던 그는 겨우 일어난 뒤 딸부터 찾았다. 그러나 군중의 발에 짓밟힌 아기는 이미 숨진 뒤였다.

그는“오로지 공포만을 느꼈다”면서 “난 딸을 구할 수 없었다”라고 비통한 심경을 전했다. 이어 “그런 식으로 죽느니 차라리 여기서 명예롭게 죽을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남은 가족이 공항에 다시 갈 것 같지 않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 여성은 카불의 한 미국 회사에서 통역사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에서 통역사로 일한 39살 아프간 남성은 최근 탈레반으로부터 “죽이겠다”는 전화를 받고 아내와 두 아이를 데리고 숨어 지낸다며 점점 희망을 잃고 있다고 전했다.

한 전직 미군 통역사도 “동맹을 대피시키겠다고 말만 하는 미국 정부에 믿음을 잃었다”며 “아이들이 밟혀 죽을 수도 있다. 아이를 잃은 뒤 미국이 새 세상을 준다면 그게 무슨 소용이겠냐”고 토로했다. 이처럼 상황이 여의치 않아 공항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포기하고 숨어 지내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