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걸그룹 멤버 ‘스토커’ 때문에 ‘이런 결정’까지 했습니다

이하 정은지 인스타그램

25일 그룹 에이핑크 정은지의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지속적으로 자신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스토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지는 지난 7월 자신의 트위터에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 사람들한테도 피해”라며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해줄 것 같다”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소속사 측은 정은지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스토커에게 이미 수차례 접근하지 말 것을 경고한 바 있음에도 최근 자택까지 찾아오는 등 정도가 심해짐에 따라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고소하게 됐다고 전했다.

정은지 소속사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우리 측은 오는 10월 시행을 앞둔 ‘스토킹범죄처벌법’을 언급하며 “스토킹 범죄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의 전환과 범죄행위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하여 본 고소장을 접수하였으며, 스토킹 범죄의 심각성 등을 고려하여 수사기관의 강력하고 신속한 수사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