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와 입장차이..” 관객 + 제작사 저격 논란 배우 김호창, 결국 사과문 게재했다 (사진)

배우 김호창이 뮤지컬 ‘인서트코인’ 후기를 남긴 관객 및 관계자들을 저격하며 하차로 이어진 데 대해 사과했다.

김호창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숙한 저의 대처로 인해 발생한 이번 일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컴퍼니측과 뮤지컬 ‘인서트코인’ 작품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입장 차이와 이에 따른 크고 작은 오해들이 쌓여만 가는 상황에서, 열심히 하고자 하는 의욕, 그리고 주위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중압감이 더해졌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에 관객분의 진심 어린 비평을 편협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여러분들께 실망감을 드렸다”며 “비평 또한 배우로서 겸허히 받아들이고 부족함을 채워나가야 할 부분임에도 그릇된 행동을 했던 점에 대해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또 김호창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앞으로 모든 일에 있어 좀 더 성숙하고 신중하게 활동하며 진솔하게 소통하는 배우, 김호창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부족한 저의 사과문을 읽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재차 사과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최근 김호창은 ‘인서트코인’ 출연 이후 한 관객이 자신의 SNS를 통해 연기를 비평하는 글을 올리자 이에 맞대응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김호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그날 첫 공연은 솔직히 리허설도 원활하게 못하고 올라갔고 프리뷰였다, 반값으로 다들 오시지 않느냐, 내가 첫 공연 잘못한 거 안다, 하지만 3번째 공연부터는 컨디션이 올라왔고 4번째 공연때는 관객들 평도 좋았다”라고 주장했다.

또 김호창은 뮤지컬 관계자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당신들이 얼마나 잘났기에 내가 별로라고 하냐, 나를 아시나? 왜 내게 안 좋은 얘기 하시냐”라고 분노했다.

이후 해당 글을 삭제했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내가 뭔 사과를 하느냐, 무슨 공식적인 사과를 하냐”며 “당신들이 중요한 게 아니라 뮤지컬팀을 위해 다 내린 것일 뿐”이라고 맞섰다. 또 그는 “갑질하지 마시라, 당신들이 대단해 보이냐”며 “당신들 펜질 하나로 지금 몇 명이 피해 본 거 알고 있냐, 법적으로 갈까, 글 지웠다고 내가 꼬리 내린 거라고 착각하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뮤지컬 ‘인서트코인’ 제작사는 지난 19일 해당 사태에 대해 해명하는 입장을 밝히며 “당사는 김호창 배우와 공연 출연계약을 체결했고, 해당 계약금도 지급했다”고 반박했다. 또 공연 일정과 장소가 변경되는 과정도 김호창과 사전 동의 절차를 거쳤으며, 수정 계약서 내용도 구두와 문자 메시지로 안내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인서트 코인’ 연출자 및 제작사는 저희 작품에 참여하고 함께 했던 김호창 배우 역시 이 시간 이후 불필요한 논란으로 더 이상의 피해를 보지 않기 바라며, 또한 이번 사태가 원만히 잘 해결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