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한참 어린 탈레반이 따귀를…” 납치 후 나무에 묶인체 발견된 ‘아프간 코미디언’의 시신 (영상)

연합뉴스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에 피살된 아프가니스탄 코미디언의 생전 모습이 소셜미디어상에서 화제가 되는 중이다. 지난달 29일 탈레반에 피살된 아프간 코미디언 나자르 모하마드(카샤 즈완)가 납치당한 후의 모습이 최근 SNS를 통해 퍼지고 있다.

트위터

모하마드는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서 활동하던 유명 코미디언이었다. 탈레반을 향한 풍자를 이어가다 탈레반의 표적이 됐고, 아프간 남부 칸다하르주의 자택에서 납치를 당했다.

트위터

공개된 영상에서 모하마드는 손이 뒤로 묶인 채 차량에 오른다. 탈레반 조직원은 차량 뒷좌석에 앉아 모하마드 옆에서 웃음을 지었다. 모하마드는 조직원들을 향해 말을 걸다가 뺨을 맞기도 한다.

트위터

신체 일부가 훼손된 채 나무에 묶인 모하마드의 시체 사진도 공개되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탈레반의 잔혹성에 혀를 내두르고 있다.

트위터

탈레반은 현재 이것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인정했다. 자비후라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영상 속 조직원 2명이 탈레반 조직원이며, 탈레반 법원을 통해 재판을 받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시민들에게 일상으로 돌아가라고 이야기했던 탈레반은 곧 순찰대를 꾸려 서방 국가에 협력한 이들을 체포했다. 오랜 기간 탈레반 소탕에 힘쏟아 온 경찰청장은 기관총에 맞아 처형됐다. 미군과 일한 통역사는 사형선고를 받은 상황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