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막걸리 논란?” 오히려 ‘영탁’ 측이 피해자였다, 충격 녹취록 공개

영탁 인스타그램

가수 영탁 측이 상표권 분쟁 중인 예천양조를 고소하고 나섰다. 영탁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는 21일 공식 입장을 내고 “예천양조 측의 공갈 협박 행위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으며 내주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예천양조

영탁과 소속사뿐만 아니라 가족에게까지 예천양조 측이 상표권을 두고 협박을 했다고 밝혔다. 뉴에라프로젝트는 “예천양조 측은 영탁에 대해 공갈 협박 행위를 했으며 이로 인해 영탁과 그 가족 모두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 영탁의 활동에도 큰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예천양조 측은 자신들의 요구에 따라 상표권 협상을 하지 않으면 가수 영탁의 이미지에 큰 손상을 입게 할 것이고 이를 통해서 영탁은 사회에서 매장당하게 될 것이라고 공갈 협박했다”고 폭로했다.

영탁 소속사

이어 “더욱 심각한 것은 60대 후반의 영탁 모친에게 예천양조 측이 직접 전화를 해 아들의 인생이 망가지게 될 수 있으니 예천양조가 주장하는 조건에 따라 상표권 협상에 임하라는 공갈 협박을 했다”며 “매니지먼트사에도 여러 차례에 걸쳐서 예천양조 측이 요구하는 내용으로 상표권 협상을 하지 않으면 영탁의 이미지에 큰 손상을 입힐 것이며 매니지먼트사에도 좋지 않은 일이 발생하는 것이니 자신들이 요구하는 방향으로 협상에 임하게 하라고 공갈 협박했다”고 알렸다.

영탁 녹취록

입장문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의 녹취, 문자 메시지 등은 모두 경찰에 증거자료로 제출될 예정이다. 뉴에라프로젝트는 “무명 생활 20년을 지나 이제 막 자리를 잡고 있는 아들을 뒷바라지 한 부모에게, 그리고 부모가 지어 준 이름을 통해 큰 성장을 이룬 기업이 당신의 아들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공갈 협박을 하는 행위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로 인해 현재 영탁과 그의 가족 모두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으며 삶이 피폐해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미스터트롯

최근 ‘영탁 막걸리’로 잘 알려진 예천양조가 ‘영탁’ 상표권을 출원하면서 논란이됐다. 예천양조는 언론을 통해 ‘영탁이 3년 간 150억 원 등 무리한 요구를 해 모델 협상이 결렬됐다’, ‘무속인인 영탁 어머니가 공장 증축 장소에 돼지머리를 묻으라고 지시했다’ 등의 주장을 했다.

그러나 영탁 측인 이를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하면서 “예천양조가 적극적으로 요청해 시작된 본건 협상이 타결되지 않았다고 해 어떤 피해를 입은 것처럼 태도를 취하는 것은 객관적인 사실관계에도 맞지 않고 바람직한 모습도 아닐 것”이라고 부인했다.

미스터트롯의 맛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