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이 이런 추천을…” 고양이 ‘학대’ 논란 에스파 윈터가 추천한 유튜버, 비난 쏟아졌다

걸그룹 에스파의 멤버 윈터가 유료 커뮤니티 ‘버블’ 애플리케이션에서 즐겨보는 유튜브 채널을 공개했다가 구설에 올랐다.

최근 윈터는 팬들과 소통하는 버블을 통해 심심할 때 보는 유튜브 영상으로 꼬꼬무와 유튜버 준우의 영상을 추천했다.

그 중 8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준우는 여자친구를 동생으로 속여 시청자를 기만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또한 상대방을 속이는 다소 자극적인 콘텐츠를 다루는 유튜버를 팬들에게 공개적으로 소개하는 것이 불편하다는 의견도 달리기 시작했다.

누리꾼들은 “그냥 혼자 보지”, “논란 몰라서 얘기한 듯”, “저 유튜버 콘텐츠 자체도 너무 자극적이데”, “욕 먹을 정도는 아닌 듯”, “공인인데 저런 추천은 좀..”, “선 넘었다” 등 다양한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에스파 윈터는 최근 고양이를 쓰다듬는 영상이 공개되며 다소 과격하다는 평가에 ‘학대’ 논란이 일었다. 당시에도 해당 장면을 두고 “그냥 귀여워한 것 뿐이다”, “다소 과하다” 등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