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냐?” 생후 3개월 ‘아기 강아지’ 목에 ‘이것’ 매달아 놓은 주인, 누리꾼 ‘분노’ ↑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아기 강아지 목에 2kg 가량의 쇠뭉치를 매단 주인이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동물보호단체가 나서서 주인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고있다. 더더욱 안타까운 사실은 학대 당한 강아지는 현재 사라져 생사 여부를 알 수 없는 상태이다.

클립아트 코리아

지난 25일 동물권단체 케어는 SNS를 통해 ‘사람이었다면 약 10kg을 목에 매단 것과 같았다는 과학적 계산값이 나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앞서 대구지법 서부지원에서는 지난 23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한 결심 공판이 열렸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생후 3~4개월 된 강아지 목에 무게 2kg 가량의 쇠뭉치를 매단 혐의를 받는다.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됐던 A씨는 불복해 정식 재판을 청구했고 재판은 오는 9월 열린다. 케어 측은 “해머는 작은 망치가 아닙니다. 매우 큰 쇠뭉치입니다”라며 “학대자의 주장대로 7-8kg 개의 목에 2kg 정도를 매달았다면 70kg 성인 남성의 목에 9.28kg을 단 것과 같다고 합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근력은 근육의 단면적에 비례한다는 과학적 계산 방식으로 전문가의 자문을 받았으며 이를 다시 탄원서로 제출하고자 합니다”라고 밝혔다. 케어 측은 또 “우리가 약 10키로의 무게를 목걸이로 달고 다니거나 근력 운동을 위해 도끼를 목에 매 달고 다니지는 않지 않을까요?”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이어 “3-4개월 강아지였으니 5살 정도의 어린 아동의 목에 힘을 기르게 한다며 아령을 달아 놓는 학대와 무엇이 다를까요?”라고 반문하였다.

또한 케어 측은 A씨의 주장도 함께 전했다. A시는 재판에서 “나도 개를 억수로 좋아하는 사람이다. 개를 운동시키기 위해 무게감이 있는 쇠뭉치를 달았다”라는 주장을 했다. 이어 “목줄은 길었다. 무려 40미터가(???) 넘었다. 자유롭게 운동할 수 있었으니 학대가 아니다”라는 주장을 펼쳤다.

클립아트 코리아

검찰의 “개는 지금 어디 있나요?”라는 질문에 A씨는 “물음에 워낙 사람을 좋아하는 개라 누군가가 몰래 데려간 듯 하다”라는 답을 했다. 이에 케어 측은 “검둥이가 사라진 당시, 자신이 아는 곳으로 데려갔다는 반복된 주장과 매우 다른 답을 법정에서 한 것입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20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해머를 목에 달고 살다가 결국 사라진 검둥이, 학대자 처벌 강화(☞ 바로가기)’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영영 돌아오지 못하는 고통만 받다 사라진 검둥이를 위해 학대자게 더 강한 처벌을. 실형이 선고되도록 서명해 주세요!”라고 호소했다.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